태그 : 한대수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한국의 대중음악책 10

2012년 이후 읽었던 음악 관련 독후감들을 다시 정리해 본다. 예전 같지 않게 읽을 책 천지고, 책들이 슬슬 밀리고 있다. 좋은 징조다. 이대우, 『태양이라는 이름의 별 : 빅또르 최의 삶과 음악』(뿌쉬낀하우스, 2012)이대우는 러시아 문학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이 책이 아니었다면, 빅토르 최의 음반을 다시 찾았을까. 이대...

한대수 3집을 듣다

신촌 어디쯤이었다. 그 많은 사람 중 아는 이 하나 없었고, 그 많은 빌딩 중 일할 곳 없었고, 그 많은 시간 중 할 일이 없었다. 한대수 『3집』을 들으며 거리를 배회했다. 맑은 「하루 아침」이 내 현실가였고, 어디선가 소주를 석 잔 마셔야할 것 같았다. 한대수의 이혼의 아픔을 담은 「One Day」는 실연한 나에게도 그대로 전이됐다. 속이 답답했고,...

한대수의 상처

속 썩는 일이 뭐가 있을까. 거의 사랑과 사람, 돈과 일 때문이 아닐까. 인생 최초의 시련기는 대학 때문에 좌절했던 열 몇 살 때였다. 근래 그 때만큼 갈팡질팡 거린다. 그 시절의 치욕과 한숨이 고스란히 재생됐다. 더불어 보너스 스테이지로, 실연을 당하고 반 년 동안 불면증에 걸려 잠 한 숨 못 자던 화병도 더해졌다. 〈거북이 달린다〉가 우습지 않았던 ...

고전을 듣다

어제부터 종일 코코어의 전작을 듣고, 오늘은 오아시스의 『Definitely Maybe』, 롤링 스톤즈의 『Their Satanic Majesties Request』, 좀비스의 『The Singles Collection: As & Bs』, 바시티 부년의 『Just Another Diamond Day』, 한대수의 『광주 라이브』를 들었다.‘절대’라...

가지고 있어도 또 사고 싶은 CD Best 7

주말 밤, 김창기를 들으며 참 좋은 음반이라고 생각을 했다. 여기까지만 했으면 좋으련만 또 사고 싶다는 욕망이 솟았다. 그래서 꼽아봤다. 이름 하여 “가지고 있어도 또 사고 싶은 CD Best 7”1. 미선이, 『1집』이 앨범은 음악은 물론이고, 재킷, 글씨체까지 모두 모두 좋다. 처음부터 끝까지 버릴 것 없는 음반, 조윤석의 루시드 폴같은 변화도 좋지...

죽을 때 가져가고 싶은 음반 20장

제목은 선정적이고 죽는 마당에 욕심도 많다. 죽는다고 생각하니 열장은 억울해 스무 장으로 정했고, 우리 음반으로 제한했다. 기회 되면 외국 편을 꼽아보련다. 선정 기준은 전혀 없고 내 마음대로 골랐다. 극단적인 상황이 있지 않은가. “너 내일 지옥가야 돼, 다행히 염라대왕이 유황지옥에서 불에 타더라도 음악은 들을 수 있도록 해준데. CD 스무 장 챙겨라...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