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하덕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오늘의 장원 : 시인과 촌장

아침에 일어나 밥 딜런을 들었다. 좋은데 우울하다. 꼭 오늘 기분만은 아니다. 밥 딜런의 음색은 묘하게 침울하다. 점심엔 블랙홀을 들었다. 한 치의 어긋남 없는 이들의 지속적인 행보는 늘 존경스럽다. 새 앨범이 빨리 나왔으면 한다.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에서는 머틀리 클루의 『Theatre Of Pain』을 들었다. 흥겨웠지만 추운 날씨를 이길 만큼 힘...

詠傲0905달 최고의 반전

시인과 촌장의 『푸른돛』(동아기획, 1986)에 실려 있는 「얼음무지개」, 동요같은 이 곡에 갑자기 출몰하는 함춘호의 일렉기타 향연은 압권이자 최고의 반전이다. 동시대 많은 헤비메탈 기타리스트들이 있었지만 이 곡의 간주처럼 가슴에 깊은 상흔을 남긴 연주는 들을 수 없었다. 20년이 다 된 지금 「얼음무지개」를 다시 들어도 강렬함은 여전하다. 86년,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