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정태춘박은옥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내 인생의 10대 음반(2012 Ver)

기어코 다시 쓰고야 말았다. 서정주를 키운 건 8할이 바람이고, 나를 키운 건 8할이 음반이다, 라고 말하면 과할까. 신년 맞아 음반 열 장을 추천해 본다. 순위는 무순이고, 연도별로 나열했다.1. 김민기, 『1집』(서울레코드, 1971/2004)한국 대중음악사 최고의 유물, 김민기가 있었기에 최유준의 말대로 “예술음악과 대중음악, 그 허구적 이분법을 ...

Life Break

알콜 중독처럼 습관적으로 레코드 가게에 갔지만 의욕이 당기는 앨범이 없다. “새로 나온 것 중에 들을 만한 앨범 없어” 김군에게 물었다.“연초라 새로 나온 게 없네요. 명절 지나야 신보가 나올 거애요.” 이것저것 한참을 구경하다 푸 파이터스와 노 다웃의 앨범을 집어 들고 나왔다. 새로 나온다는 앨범을 살펴봐도 사랑과 평화 2집 외에는 들어오지 않는다....

오월의 노래

몇 년 전 웹진 원고로 「오월의 노래」를 쓰다가 포기했다. 모든 걸 떠나 쓰기가 버거웠다. 한번이라도 제대로 5월의 노래 이야기를 하고 싶다. 오늘은 정태춘의 「5.18」하나만 들을래. 그러고 싶다.

내가 사랑한 <사랑 노래> 베스트 10

머리가 아파 두통약을 먹었다. 1년에 서너 차례 생기는 통과의례다. 요즘 들어 내 자신이 무척 한심해 보인다. 일상은 게으르고 의욕과 목표가 없다. 하루에 대한 책임만 지려 한다. 지쳤다면 용서가 될 텐데 지친 것도 아니다. 일신의 편함만 추구한다. 아내의 위로도, 아들의 재롱도 요즘은 통하지 않는다. 내 삶은 무엇인가. “나”를 사랑해야 옆이 보이지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