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신중현과엽전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신중현과 엽전들

내가 태어나서 경제가 좋았다는 말은 단 한 번도 듣지 못했다. 근검절약해서 열심히 살라는 말만 숱하게 들었지. 안정된 직장을 얻는 게 지상명제였고. 그렇게 듣고 보며 자랐다. 언제부터인가 경제 탓을 한다. 경제면 다 되는 것처럼. 언제 경제가 죽은 적이 있었나. 그들 말처럼 경제가 죽었다면, 그리고 살리겠다고 약속을 했다면 약속을 지켜야지. 일단 눈...

죽을 때 가져가고 싶은 음반 20장

제목은 선정적이고 죽는 마당에 욕심도 많다. 죽는다고 생각하니 열장은 억울해 스무 장으로 정했고, 우리 음반으로 제한했다. 기회 되면 외국 편을 꼽아보련다. 선정 기준은 전혀 없고 내 마음대로 골랐다. 극단적인 상황이 있지 않은가. “너 내일 지옥가야 돼, 다행히 염라대왕이 유황지옥에서 불에 타더라도 음악은 들을 수 있도록 해준데. CD 스무 장 챙겨라...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