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밥딜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밥 딜런

오후 6시가 가까워지면 졸리다. 피곤이 누적돼 그렇다. 모처럼 사무실에서 일찍 나왔다. 집에 가고 싶었지만 약속 때문에 시청 근처로 갈 수 밖에 없었다. 밥 딜런의 『The Freewheelin' Bob Dylan』을 들으며 전철을 탔다. 몇 정거장 안 되는 거리, 밥 딜런은 근심 없는 자장가였다. 그를 들으며 살며시 졸았다. 평온하고 담담하더라. 지금...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