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김목경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하늘에서 뭔가 떨어지기를 바랬다

김목경의 『20th Anniversary Live』를 들었다. 박인수와 엄인호가 번갈아 생각났다. 신촌 블루스의 음악을 들으며 장르를 생각한 적이 없는데, 김목경은 딱 블루스였다. 그는 조조 같았다. 교묘하고, 간드러졌으며 욕망과 삶의 속기를 감추지 않았다. 노래는 간명했고, 세월은 견고했다. 김목경의 음악은 하늘에서 뭔가 내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