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반 한 장에 감동받은 게 얼마 만인가 2013~2016 음악일기


인류 최고의 창작품은 사람 아닐까. 아이를 키우며 느낀다. 생명이란 게 힘겹지만 신비하다. 그 다음이 예술 작품이라 칭하는 것들이지만 사람만한 창작품이 있을까 싶다. 가끔 괴물 같은 종자들이 우리에게 고통을 주지만 예외로 하자. 예술 작품도 산고의 고통이 따른다. 특히 이문세의 명곡을 만들었던 이영훈의 공은 대단하다. 2009년 출간된 이영훈의 『광화문 연가 Art Book』을 읽다보면 그가 겪은 창작의 고통이 고스란히 전달된다.

작년 12월 이문세 『3집』이 CD 형태로는 처음으로 발매됐다. 1980년대 이문세 최고의 공은 팝 음악이 지배했던 음반 시장을 가요 쪽으로 역전시켰다는 데 가장 큰 의미가 있다. 이문세 뒤에는 이영훈이 있었다. 이영훈 또한 이문세가 아니었다면 그의 창작물을 시장에 분출할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

이번에 CD로 발매된 이문세 3집에 수록된 9곡 중 6곡이 이영훈의 작품이다. 이정선이 제공한 「야생마」, 「혼자있는 밤, 비는 내리고」, 유재하의 곡 「그대와 영원히」가 여기에서 제외된다. 이영훈이 만든 6곡 모두 시쳇말로 숨넘어가는 명곡의 향연이다. 「할 말을 하지 못했죠」, 「난 아직 모르잖아요」, 「빗속에서」, 「휘파람」, 「소녀」, 「하얀 느낌」까지 버릴 게 없다. 이정선이 만든 두 곡은 앨범에서 이질적이지만 당대 풍경을 볼 수 있는 자료이기도 하다.

압권은 앨범 말미에 수록된 「그대와 영원히」라는 데에는 누구도 부인 못할 것이다. 이번 음반의 의미 또한 깊다. 그간 CD로는 들을 수 없었던 「빗속에서」와 「그대와 영원히」가 수록됐다는 점이다.

겨울비 내리는 날, 이문세 『3집』을 마음껏 들었다. 풋풋함과 투박함 속에 말 못할 사연들이 산처럼 흘러나왔다. 결코 돌아갈 수 없는 시절이지만 노래로나마 유년 시절 골목과 학교를 회상하다. 시간은 기억을 왜곡한다. 그러나 노래만큼은 변하지 않았다.


덧글

  • 2016/01/05 18:5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6/01/11 17:4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JOSH 2016/01/05 22:26 # 답글

    오.. 이게 3집이 CD로는 처음 나온거군요.
    그 전에는 LP/테이프 하고 다운로드 음원 만 나왔었던건가...

    하긴 곡들은 다 베스트라든지 다른 음반에 끼워 나오긴 했겠지만..
  • 음반수집가 2016/01/11 17:45 #

    예, 음원으로만 존재했던게 CD로 처음 발매됐습니다.
  • 땅콩샌드 2016/02/02 15:25 # 삭제 답글

    정말 오랜만에(?) 글을 포스팅 하셨네여~~ 제가 어릴때 제일 처음으로 좋아한다(?)라고 말할 수 있는 가수가 이문세였는데...노래방 18번도 가로수그늘아래서면 ...이었고..^^;;;이문세는 이제는 박스셋으로 음반이 나와야 하는게 아닐까 싶은데...저작권이 문제겠죠? 이문세의 노래실력을 폄하(?) 하는 분들도 있지만, 고 이영훈님의 곡을 이문세 정도로 부를 수 있는 가수가 존재할까? 싶다는...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 항상 건강하세여~~~
  • 음반수집가 2016/04/12 11:48 #

    감사합니다~~
    답글이 무척 늦었습니다.
  • 햇님훈남 2016/02/14 19:31 # 답글

    이정선님의 같은 하늘 아래를 듣다가 이 노래를 소개해주신 음반 수집가님이 생각나서 들렀습니다. 건강하세요!
  • 음반수집가 2016/04/12 11:49 #

    감사합니다~
    따뜻한 봄날 되세요.
  • 노란모자 2016/02/15 02:05 # 삭제 답글

    아~같은 하늘 아래!
    잊고 있던 노래랍니다.
  • 음반수집가 2016/04/12 11:49 #

    ^^
  • hohorian 2016/08/03 20:22 # 답글

    jazz에는 손이 안가고, 밀어두었던 rock음반이 땡기는 더운 여름입니다. 건강히 잘 지내시죠?
  • 음반수집가 2016/09/05 18:52 #

    정신없이 바빴습니다. 어찌됐든 잘 지내고 있습니다. ^^
  • 2016/08/11 14:11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6/09/05 18:5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6/11/27 11:39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8/02 07:3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