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들은 CD들 └2012 음악일기


사랑과 평화, 스미스, 화이트 라이온, 활주로, 루시드 폴, 윤종신을 듣다. 이렇게 들으니 하루가 길다.

1. 사랑과 평화 : 3, 4집을 연달아 들었다. 아무래도 3집에 눈이 가고, 4집은 빛과 소금 색깔이 짙어 이질적이다. 서울 나그네의 음악은 초창기 이들의 야망을 대변하는 앨범인데, 3집에서 그 색감이 여실히 드러난다. 요즘 사랑과 평화는 스티비 원더보다 더 좋다. 1집은 두어달을 반복해 듣는데도 물리지 않는다.

2. 스미스 : 석원님의 블로그에서 스미스 박스세트 포스팅을 본 후 급격히 땡겼다. 『The Smiths』와 『Meat Is Murder』를 연달아 들었다. 쟁글쟁글한 선율이 오랜만에 만난 여인처럼 반갑다. 그래도 여전히 『The Queen Is Dead』가 가장 잘 들어온다.

3. 화이트 라이온 : 여전히, 변함없이, 앞으로도, 마일즈 데이비스처럼 계속 들을 밴드다. 몇 년 전 이들의 데뷔앨범 『Fight to Survive』를 어렵게 구했더랬다. 초기 앨범답게 다듬어지지 않았고 사춘기처럼 거칠다.

4. 활주로 : 지금까지 송골매, 아니 배철수가 활동했다면 한국의 롤링 스톤즈라는 칭호를 얻었을 것이다. 장기하가 이들의 계승자라는 게 날로 보인다.

5. 루시드 폴 : 설거지를 하며 여백의 시간을 가졌다. 나는 아직도 미선이를 도저히 잊지 못하겠다. 그 미련을 못 버리겠다. 루시드 폴의 새로운 앨범이 나올 때마다 미선이를 내심 기대하지만, 이제는 떠나보내야 하나 보다.

6. 윤종신 : 급작스럽게 윤종신이 격하게 듣고 싶었다. 윤종신의 음악은 뻔하고 과잉됐는데도 「오래전 그날」만큼은 그저 아련할 뿐이다. 옆에서 아내가 서휘에게 “엄마가 저 노래를 말이야”라는 레퍼토리를 시작한다. 생각해 보니 나를 키운 건 김현식만은 아니었다. 서태지보다는 오히려 공일오비의 자식이었다.


덧글

  • 플로렌스 2012/01/27 13:08 # 답글

    저도 루시드폴의 새 앨범이 나올 때마다 미선이를 추억합니다. 윤석님이 작년부터 옛 미선이 멤버들과 김정찬씨에 관련된 프로젝트를 추진중이라하니 미선이를 다시 한번 들을 수 있을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 음반수집가 2012/02/01 09:57 #

    드러머가 김정현 이었던가요. 좋은 소식입니다.
    재결성 공연이라고 해주길 바래요.
  • 스래쉬 2012/01/27 21:07 # 삭제 답글

    화이트 라이온은 데뷔 앨범이 최곱니다. 늦게 구하셨네요. 엘살바도르같은 곡은 정말 명곡이지요. / 미선이를 잊지 못하는 또 한명이 여기 있습니다. 치질은 정말 명곡이지요 ㅋㅋ / 윤종신의 음악이 뻔하고 과잉됐다고 생각하시는군요. 뜻밖의 의견이네요 ^^ / 새해인사가 늦었습니다. 수집가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 한해도 왕성한 활동 부탁드립니다~~
  • 음반수집가 2012/02/01 09:58 #

    1. 늦게 구했습니다. ^^

    2. 저는 진달래 타이머에 환장합니다.

    3. 윤종신의 초창기 모습이라고 한정지어야 되지 않았을까 하네요.

    4. 감사합니다.
  • 밀키수 2012/01/29 02:31 # 삭제 답글

    미선이나 루시드폴 1집까지는 그 특유의 토속적(?)인 맛이란 게 있었는데 말이죠. 국경의 밤까진 아슬아슬하더니, 레미제라블서부터 실망을 하게 되더군요. 저도 이젠 떠나 보내야할 듯 합니다. ㅠㅠ

    p.s. 우연찮은 기회에 서울 모 처에서 변진섭 2집 cd 하나를 구입했네요. 기스도 안난 새 거더군요. 다 수집가님 덕분인 것 같습니다.^^
  • 음반수집가 2012/02/01 09:59 #

    1. 루시드폴의 음악은 실망보다는 전이가 아직도 낯설어요.

    2. 좋은 음반 얻으셔 저도 기뻐요

  • 너털도사 2012/01/30 13:45 # 답글

    화이트 라이온 저 앨범이랑 Big Game 정말 최고 사랑하는 앨범입니다. 기타리스트인 비토 브라타 생긴건 그래도 참 감성이 풍부한 연주자라고 생각합니다..
  • 음반수집가 2012/02/01 09:59 #

    너털도사님 덧글 보고 빅게임 챙겨왔습니다. ㅋ~
  • 유투왕빠 2012/01/30 19:15 # 삭제 답글

    오래전그날..너의결혼식..같은 윤..님의 곡은 정말 아련함이 잇는거같네여.. 예능늦둥이?로 한창 방송활동하는 요즘의 모습과는 별개로 말이죠.ㅋㅋㅋ

    전 루리드전집순례??ㅋ끝내고, 믹재거솔로앨범 듣는중인데.. 어우.. 역시나 좋네요.. 좋은 음악은 역시, 밴드음악조차, 밴드멤버간의 시너지효과보다, 멤버개인의 능력이 우선하는군화..싶으면서...ㅎㅎ
  • 음반수집가 2012/02/01 10:00 #

    루 리드까지~~

    유투왕빠님의 끝은 어디신가요. 저는 루 리드보다는 벨벳언더그라운드가, 믹 재거보다는 롤링 스톤즈가 여전히 좋아요.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