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은 자리에서 100번 이상 들을 수 있는 노래 Top 10 뮤직톱10


노래를 듣다보면 감정이 확 밀려올 때가 있다. 순간 멍하져 그 노래를 몇 번이고 듣게 된다. 말이 백번이지, 액면 그대로 이해말기를 바란다. 그만큼 몇 번이고 반복해 들어도 질리지 않고 좋다는 뜻이다.

1. 산울림, 「예쁜맘 예쁜꿈」
- 산울림의 음악을 통청하던 작년 한해, 우연히 꽂혔다. 꽤 유명한 노래인데도 그전에는 건성으로 들었다. 이 노래를 한참 반복해 듣고 있는데, 관휘가 곁에 와서 뽀로로 노래란다. 무슨 말인가 했다. 아내가 옆에서 부연 설명을 한다. 뽀로로에 편곡된 박은옥의 「윙윙윙」처럼 이 노래도 삽입됐다고 한다. 더욱 〈뽀롱뽀롱 뽀로로〉가 사랑스럽다. “노는 게 제일 좋아”는 엄청난 철학이다. 이 노래를 들으며 예쁜 마음을 갖고 싶다. 근래 가장 많이 듣는 노래다.

2. 산울림, 「그대는 이미 나」
- 「그대는 이미 나」는 물리적으로 앉은 자리에서 백번 듣기가 만만치 않다. 18분이 넘는 노래로 세 번만 들어도 한 시간이 훌쩍 간다. 그런데도 한 시간을 넘어 두 시간이 되도 질리지 않는다. 그만큼 중독성이 깊다.

3. 무당, 「내 사랑은」
- 오랫동안 변함없이 1년에 서너 번 꼭 찾아 듣는다. 찾아들을 때마다 몇 번이고 반복해 듣는다. 예쁘다. 한없이 예쁜 노래다. 기왕이면 1집 버전이 좋다.

4. Helloween, 「The Invisible Man」(The Legacy World Tour 2005/2006 Ver)
- 그전 아무리 들어도 물리지 않았던 『Live It the U.K』처럼 『Keeper Of The Seven Keys The Legacy World Tour 2005/2006』또한 몇 년을 책상에서 치우지 않고 계속 듣고 있다. 이중 「The Invisible Man」은 등골이 오싹거릴 정도로 최고다.

5. Rolling Stones, 「The Singer Not The Song」
- 롤링 스톤즈의 이미지와 정반대되는 귀여운 노래다. 이런 따뜻한 정감이 좋다.

6. Arctic Monkeys, 「Mardy Bum」
- 북극 원숭이의 노래는 겨울노래다. 젊음이 있고, 재기가 있다. 「Mardy Bum」는 영하 10도에서 속옷만 입고 있어도 계속 들을 수 있다.

7. Motley Crue, 「Time For A Change」
- 머틀리 클루래야 「Home Sweet Home」만 알았는데, 다이고로님 덕분에 제대로 공부했고, 즐겁게 빠졌다. 「Time For A Change」는 머틀리 클루가 아닌 것처럼 너무나 반듯하다.

8. 박학기, 「아름다운 세상」
작년 연구소 행사 때 PPT를 만들며 배경음악으로 선곡한 노래다. 일주일 동안 100번 이상을 들었다. 다행스러웠던 건, 내가 쓴 활자는 질렸지만 노래만큼은 아니었다. 글과 사진과 같이 듣는 노래는 너무나 감동적이다. 노래마저 아름다우니 말 다했지.

9. 델리스파이스, 「Y.A.T.C.」
- 델리스파이스에는 김민규와 윤준호만 있는 게 아니다. 「Y.A.T.C.」는 드러머 최재혁이 만들고 직접 부른 노래다. 아내와 내가 즐겨듣는 레퍼토리 중 서열 3위 안에 드는 매우 즐거운 곡이다.

10. 서울전자음악단, 「날아」
- 기다리던 서울전자음악단의 두 번째 앨범이 나온다. 「날아」는 그 5년을 버티게 해 준 노래다.

※ 후보였던 노래들 명기
- 피터팬 콤플렉스, 「사랑」
- Queen, 「Play The Game」(Live At The Bowl Ver)
- 눈뜨고코베인, 「그 자식 사랑했네」
- 레이니 선, 「재」
- 레이니 선, 「그 후로 오랫동안」


핑백

덧글

  • 여행 2009/03/02 17:54 # 답글

    전 8,90년대 노래는 언제 들어도 좋던데^^ 나중에 노래 듣다보면 노래는 귀에 안들어오고 저 멀리 옛추억 속으로----갑자기 이문세 노래가 듣고 싶네. 왜 이문세 4집은 안나오는 걸까요^^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0 #

    글쎄말입니다. 이문세 3, 4, 5, 6 어떻게 재발매 시키고 싶습니다.
  • caost 2009/03/02 19:54 # 삭제 답글

    벅스뮤직에서 들으려고 했더니 듣지 못하는 곡이 태반이네요 ㅠㅠ

    듣고 싶네요~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0 #

    ㅠㅠ~~
    그렇군요. 역부러 찾아보셨는데, 본의 아니게 죄송합니다.
  • mikstipe 2009/03/02 20:15 # 삭제 답글

    저도 박학기가 부를 때부터 <아름다운 세상>을 좋아했던 사람입니다만...

    예전에 '고맙습니다'라는 드라마에서였던가요? 마을 사람들이 공효진의
    집에 와서 (에이즈 걸린 아이를 데리고 있다는 이유로) 그녀를 때리고 집기를 부술때, 저 멀리 바닷가에서 장혁과 서신애가 이 노래를 부르는 장면(사실 아이에게 그 모습을 보이지 않으려고 장혁이 데리고 빠진것이었죠), 그리고 노래가 오버랩될때, 너무 슬퍼 눈물날뻔 했습니다... 아직 세상이 아름답지 못하다는 것에 대한 역설적 의미로 사용되었기 때문일 겁니다.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1 #

    자세한 기억이 있으시군요.
    이 노래 듣다보면 정말 세상이 아름다운 것 같고, 아름답지 않아도 아름답게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좋은 노래입니다.
    박학기의 따라할 수 없는 미성도 좋고요.
  • 은비뫼 2009/03/02 20:21 # 답글

    산울림, 「그대는 이미 나」!!
    박학기, 「아름다운 세상」!!

    심하게 동감합니다. ^^/
    저는 킹크림슨의 아일랜드도 그래요.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2 #

    은비뫼님은 종종 저를 놀라게 합니다. ^^
    잘 지내시는 것 같아 좋아요.
  • Run192Km 2009/03/02 21:13 # 답글

    저는 저 중에 가지고 있는게 델리스파이스의 노래뿐인데..
    이상하게 잘 안 듣게 되더랍니다;;
    역시 전 뚜빠뚜빠띠~ㅎㅎ;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2 #

    거기에도 한표 던져요~
  • pass 2009/03/02 23:14 # 삭제 답글

    저 중에 아는 곡은 헬로윈밖에 없지만, 아, 박학기도 아는군, 하지만 저걸 계속 100번을 들으면....들려주는 사람이 이근안으로 보일 거 같아요...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2 #

    이근안에서 뿜었습니다. ^^
  • Anonymous 2009/03/02 23:15 # 답글

    6번이랑 8번 아는군요. :)
    몽키들 너무 좋아요 ㅎㅎ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3 #

    세번째 앨범 어떤식일까 무지 기대중입니다.
  • 몽몽이 2009/03/02 23:25 # 답글

    전 김광석의 사랑했지만~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3 #

    김광석은 많이 들으며 너무 슬프고, 온몸의 힘이 모두 빠져요. 그만큼 힘이 세서 백벅 들으면 녹초가 될 듯 합니다.
  • 유투왕빠 2009/03/02 23:48 # 삭제 답글

    엇... 비틀즈의 곡이 하나도 없으심이 신기하네요..ㅋㅋ 렛잇비는 백번이 아니라 천번도 들을수 있는곡이라서 빼신건가요..??ㅎㅎ ^^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4 #

    최근 몇 개월 동안 좋았던 곡들만 뽑아봤습니다.
    비틀즈를 비롯해서 너무 많이 떠든 뮤지션들은 아예 선곡에서 제외했습니다.

    설마 비틀즈를 버릴라고요. ^^
  • 다이고로 2009/03/03 09:42 # 삭제 답글


    7번곡은 정말 의외군요.
    기분 상하게 해드릴 의도는 전혀 없습니다만
    제가 제일 안듣는 트랙입니다..ㅎㅎㅎㅎ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5 #

    아직은 달라붙는 감성적인 노래가 좋은가봐요.
    머틀리 클루 답지(?) 않아서 오히려 집중해서 듣게 됐고, 빠졌습니다.
  • zizim 2009/03/03 09:42 # 삭제 답글

    10번 알고 좋아해요. 나머지도 들어볼까요, 헤헷.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5 #

    옛~
  • 젊은미소 2009/03/03 10:12 # 답글

    산울림의 개구쟁이 앨범! 국민학교 때 용돈 모아서 카세트로 사가지고 듣고 듣고 또 들었던 추억의 앨범입니다. ㅠ_ㅠ)b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6 #

    산울림의 동요앨범의 위력에 세삼 다시 빠지고 있습니다.
    정규앨범 못지 않더군요.
    이들의 동요 앨범도 정면에서 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 피쉬 2009/03/03 10:18 # 답글

    최근의 메탈밴드라면 isis 라고 포스트메탈 밴드가 있는데 무진장 좋습니다...
    구글에 isis carry 라고 검색하면.. 제 이글루가 뜨는군요;;;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6 #

    찾아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너털도사 2009/03/03 11:30 # 답글

    전자음악단이 영화 고고70에 나오더군요..^^
    전 Beatles의 'Free As A Bird'를 정말 100번 이상 반복해서 들은 적이 있다는.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6 #

    Real Love와 더불어 큰 기쁨을 줬더랬죠.
    저도 열표 던집니다. ^^
  • focus 2009/03/03 14:17 # 답글

    평균을 내보니 5분짜리 한곡을 8시간 정도 플레이해야하는군요...ㅋ
    8시간후에는 이세상 사람이 아닐 듯 싶습니다..(^.^)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7 #

    동의합니다.
    어떻게 그걸 또 헤아리셨군요. ㅋ~~

    함박눈이 잔득와서 그런지 소주 생각 간절합니다.
  • 鷄르베로스 2009/03/03 15:04 # 답글

    트랙백 원문(?)이지만 늦게나마 핑백(? 그냥 밸리에서 긁어서;;) 신고합니다.

    예전 cum on feel the noise를 하루왠종일 들은 적이 있습니다만;;
  • 음반수집가 2009/03/03 15:08 #

    오아시스 버전이라면 cum on feel the noise에 저도 동감합니다.
    원곡과는 다른 개성이 몹시 좋았습니다.
    글, 잘 읽겠습니다.
  • 鷄르베로스 2009/03/03 15:24 #

    ^^;;

    저는 quiet riot 버젼으로;;
  • 음반수집가 2009/03/03 17:32 #

    원작도 존중해야죠. 그럼요. ^^
  • 김응일 2009/03/04 00:11 # 답글

    타임 포 더 체인지 백보컬에 스키드 로 전 멤버가 참여했죠. ^^
    닥터 삘 굿 앨범 참 명반인데..
    제가 그 앨범에서 좋아하는 노래는 Same Ol' Situation과
    Don't Go Away Mad (Just Go Away) 입니다. ^^

    생각난 김에 머틀리 크루 들어야겠네요.
    어릴 땐 자라서 니키 식스처럼 살고 싶었는데 말이죠.ㅋ
  • 음반수집가 2009/03/04 06:39 #

    머틀리 클루는 작년부터 재밌게 아껴듣고 있습니다.
    5집은 모든 곡이 좋네요.

    니키 식스처럼 사는 삶도 괜찮죠. 한때 남자들의 로망일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네요. ㅠㅠ
  • copacetic 2009/03/28 22:14 # 답글

    안녕하세요~ 저 기억하세요? ^^ 지난 사당역 모임때 사정상 술을 못 마시던; 저도 고 3때, YATC 무척 좋아했어요.. 정말 1주일동안 공부도 안 하고 수업시간 점심시간 야자시간 할 것 없이 이어폰 꽂고 이 노래만 들었던 적이 있어요. 그때까지 그 정도로 버닝한 곡은 호텔 캘리포니아밖에 없었기에,, 아직도 기억이 나요. 100번까진 아니더라도 수십번은 연속으로 들었던 듯 ^^;;
  • 음반수집가 2009/03/29 09:40 #

    아, 예... ^^

    이 노래때문에 최재혁이 너무 좋아졌습니다.
    그러다 오메가쓰리의 붉은 바다까지도 확장되더군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 임성빈 2009/07/18 00:42 # 삭제 답글

    아틱몽키즈 데뷔했을때 상콤함이 아직도 기억나네요. 오랜만에 산울림을 듣게 만드는 포스트군요! ^^.
  • 음반수집가 2009/07/21 01:57 #

    ^^ 좋은 여름밤 되세요.
댓글 입력 영역